신청하기
비급여수가표 바로가기

유방암

> 유방클리닉 > 유방암

유방암

아름답고 건강한 유방!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유방암을 막을 수 있습니다.
유항맥서울외과에서 진단부터 치료까지 한번에 해결하세요.

유방암

유방암

유방암은 유방 조직 안에 악성세포들이 모여 생기는 암을 말합니다.
서양 여성 여덟 명 중 한 명은 살면서 한 번은 유방암을 겪는다고 하며, 우리나라에서도 매년 14,000여 명에 달하는 환자들이 유방암과 싸우고 있습니다. 이는 여성암 1위인
갑상선암의 뒤를 잇는 수치입니다. 유방암은 초기 증상이 분명하지 않기 때문에 미리미리 검진하여 질병을 예방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유방암의 원인

유방암의 원인은 유전성 유방암을 일으키는 BRCA 유전자 외에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유전자 때문에 암이 발생하는 경우는 5~10%로 드문 편이고, 대부분은
환경적인 요인 때문에 발병합니다. 유방암 발병 여성들에게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위험인자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가족력
어머니와 자매 어느 한쪽에 유방암이 있는 경우에는 유방암을 진단 받을 가능성이 2~3배 정도 높아집니다. 어머니와 자매 모두 유방암이 있는 경우에는 8~12배 가량 위험도가 훌쩍 증가합니다. 따라서 어머니와 자매 가운데 유방암 환자가 있을 경우 예방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2

호르몬
에스트로겐은 여성성을 지켜주는 고마운 호르몬이지만 오랫동안 에스트로겐에 노출될 경우 유방암의 발병 확률이 높아집니다. 따라서 무분별한 호르몬 사용은 피해야 하며, 호르몬 치료를 장기적으로 받는 경우에는 1년에 꼭 한 번 이상 유방암 검사를 받는 것이 안전합니다.

3

나이
한국에서 40대와 50대 유방암 환자 비율은 각각 37.6%, 27.4%로 전체 환자의 65%를 차지한다. 20~30대 젊은 여성의 발병은 상대적으로 드문 편입니다.

4

출산 및 수유
자녀가 없거나 자녀를 적게 둔 경우, 30세 이후 첫 자녀를 둔 경우, 수유를 하지 않은 경우 유방암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5

비만
폐경 후 비만은 유방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6

음주
하루 2잔 미만의 적은 양의 음주도 유방암 발생 위험을 증가시킵니다. 음주량이 늘어날수록 발병 위험도 함께 커집니다.

7

비정형적인 상피 증식증
비정형적인 상피 증식증은 유방암의 전 단계로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비정형적인 상피 증식증을 진단 받았던 여성은 유방암 발병 위험이 큽니다.

유방암 증상

1

유방의 응어리(멍울)
제일 흔한 증상이고 아프지 않습니다. 유방암은 5mm 정도부터 1cm 정도의 크기가 되면 자신이 잘 만져보면 알 수 있을 정도의 응어리가 됩니다. 그러나 응어리가 있다고 해서 전부 유방암인 것은 아닙니다. 유방암 환자의 75% 정도는 응어리가 만져져서 병원에 오게 되는데, 유방에서 만져지는 응어리 중 실제로 유방암인 경우는 일반적으로 20% 이하라고 합니다.

2

한쪽 가슴이 비정상적으로 커짐
실제로 암 덩어리가 있어 커졌으나 살이 찌거나 생리 때문에 커진 줄 알고 무관심한 경우도 있습니다.

3

젖꼭지에서 분비물이 나옴
다른 이유로 분비물이 생기기도 하지만, 유방암의 경우에는 붉은 색을 띄거나 피 같은 분비물이 나옵니다. 힘 주어 짜지 않아도 계속 같은 구멍에서 분비물이 저절로 나와 속옷을 적시기도 합니다.

4

유방에 보조개가 생기는 등, 피부의 변화
유방암이 유방의 피부 근처에 도달하면 보조개와 같이 움푹 패이거나 피부가 빨갛게 붓거나 합니다. 또 염증성 유방암은 응어리가 생기지 않고 유방 표면의 피부가 오렌지 껍질처럼 빨개지며 통증이나 열감을 수반하기도 합니다.

5

젖꼭지의 변화
습진처럼 헐면서 벌겋게 됩니다. 유방암일 때는 헐기도 하지만, 닳아 없어진 것처럼 크기나 높이가 작아지기도 합니다.

6

겨드랑이 밑의 응어리, 팔의 부종
유방암이 겨드랑이 밑의 림프절로 전이하게 되면 응어리가 생기거나, 림프액의 흐름이 차단되어 팔이 붓게 됩니다.

7

원격 전이의 증상
전이한 장기에 따라 증상이 다르며 증상이 전혀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뼈로 전이하면 허리나 등, 어깨 등에 통증이 생깁니다. 폐로 전이하면 기침이 나오거나 숨이 막히는 일도 있습니다. 목의 둘레와 겨드랑이 밑의 림프절에 응어리가 생기기도 합니다. 간으로 전이하면 배가 아파지거나, 배가 부풀거나 식욕이 없어지며, 황달이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의료진소개

서울대출신 유항맥외과 의료진을 소개합니다.

온라인상담

의료진이 직접 상담해 드립니다.

오시는길

유항맥서울외과 오시는길 안내